이민블로그

故 마광수 교수 빈소에 찾은 김수미 자살 소동 음주 해프닝 일단락 본문

연예인이야기

故 마광수 교수 빈소에 찾은 김수미 자살 소동 음주 해프닝 일단락

야민 2017.09.07 11:58

김수미 마광수와 막역한 사이었다고 하네요

이미 마광수 빈소를 찾았을 때 만취상태였다는 김수미 음주 상태에

친한 지인의 죽음을 받아들이기 힘들어 그런 극단적인 표현을 한게 아닌가 싶습니다.


김수미 자살 소동이라며 김수미 커터칼까지 들고 

" 글을 잘못 썼다며 감옥에 보내고 교수들이 왕따시켜 억울하게 이렇게 만든것 아니냐 나도 죽어버리겠다"

라고 난동을 부린것으로 알려졌으나 가방에서 커터칼이 발견되었을뿐 실제

이를 꺼내든적은 없었다고 합니다.



돌아오는 택시 안에서도 같은 말을 하며 마광수와 막역했던 사이임을 밝히고

자신도 따라 죽고 싶다는 이야기를 했다는데요 이를 들은 택시기사가 혹시 모를 일에 대비하고자

경찰에 신고했고 이에 신고를 받고 달려온 경찰들이 김수미를 달래주고 가족에게 인계했다고 하네요.


김수미 자살 소동은 다행이 해프닝으로 일단락되었습니다. 

마광수 김수미 정말 친한 사이였나봐요. 

사실상 저도 제가 죽고난 후, 저렇게 까지 가슴아파하는 사람이 있을까 싶기도 하고



김수미씨도 현재는 마음을 추스리고 이 후 기사에도 못 다 외운 대본을 읽고 있다고 전해졌으니

많이 진정이 되신듯 하네요 다행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0 Comments
댓글쓰기 폼